상담사 프로필

클래식버전

좋아요
홈으로
즐겨찾기즐겨찾기
프로필 배경프로필 배경 하단

226 도화

신점

226 도화

30초 당1,300

상담사 공지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태양이 떠오르듯 빛나는 한 해 되세요.
갑진년.청룡의해도.벌써.3월이네요.따뜻한.봄.이제는.우리모두.활기차게.이어가시고.갑진년.한해.대운이.있기를.두손모아.기원합니다
인생의 길, 고민을 풀어드리겠습니다
어린시절을 이야기하라고 하니 남보다 특별난 삶은 살아왔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, 그저 남보다 조금은 더 많은 것을 겪었고 지금 생각해봐도 조금은 재미난 생활을 한 듯하군요. 태어나 워낙 생명줄이 약했던지 곧 죽을 목숨이라 생각되어 강보에 싸서 윗목에 밀어뒀고, 때마침 무슨 영화 속의 한 장면 처럼 그곳을 지나가던 스님이 그 어린아이를 발견하시어 절로 데려가 치료하면서 키우겠노라 말씀하셨답니다. 그렇게 어려서 절로 들어간 저는 동자승의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고 스님들 곁에서 자연스럽게 스님수계를 받고 그 길을 걸어가게 되었지요. 철모를 시절 함께 자란 스님들이 하나 둘 외지로 떠나시게 되었고, 어느 날 무불통신으로 신의 세상을 접한 전 파계란 것을 했고 태어나 처음으로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었지요. 그저.. 신만 믿고 산에서 내려왔던 전 어느 마음 좋은 보살님을 만나게 되었고, 그분이 운영하던 음식점 한켠에 점사를 보며 이길에 들어서게 되었지요. 그렇게 입소문과 입소문으로 저의 점사가 알려졌고 단골 보살님들이 늘어나게 되었지요. 마음 아파하는 연인들과 삶의 고난으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다독이는게 제 업보란 것을 가슴 깊이 느끼면서 오늘도 기도를 올려봅니다.
경력
미타사 스님 수계 보명사 주지 역임 천룡정사 주지역임 대한무교고유신앙 계승종 포교원장 태화정사 주지 무불통신으로 신영접